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윤병세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가 “현 단계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논의는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또 “향후 미국과 투자자-국가소송제(ISD) 이슈에 대해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3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의원에게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한·미 FTA는 지난해 3월 발효 이후 원만하게 이행되고 있으며 우리 경제에 긍정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어 현 단계에서 한·미 FTA 재협상 논의는 불필요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장관 청문회 (경향신문DB)



윤 후보자는 ‘외교통상부 장관이 된다면 한·미 FTA 관련 독소조항(ISD)을 재협상할 의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지난 정부에서 국회 결의안 등을 감안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ISD 조항에 대한 검토 및 의견 수렴 작업을 진행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적절한 국내 절차를 거쳐 미국과 ISD 이슈에 대해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며, 차질이 없도록 관계 부처 등과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다만 “ISD 제도는 전 세계 대부분의 투자협정에 포함된 보편적 규정으로서 더욱이 우리의 해외 투자가 외국의 대한 투자를 상회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투자자 보호를 위해서는 ISD가 최소한의 안전 장치로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Posted by 경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