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희연 기자 egghee@kyunghyang.com




ㆍ미국 업계 50억달러 수익 예상




미국 보험업계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한국시장에서 장기적으로 50억달러의 수익을 올릴 것이라는 분석보고서를 내놨다. 미국의 이 같은 분석은 FTA로 인한 국내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 별다른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는 정부와 국내 보험업계의 입장과 대치되는 것이다.



24일 보험연구원이 내놓은 보고서 ‘한·미 FTA의 보험업계에 대한 영향’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분석이 나와 있다. 미국 측 보고서에는 ‘미국 보험업계가 한·미 FTA로 인한 새로운 시장 진출로 (한국시장에서) 50억달러의 장기적 효과를 보게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미 국제무역위원회는 “2005년 기준 미국 보험업계가 국제거래 관련 보험서비스 상품으로 수출한 68억달러 가운데 한국에는 1%에 불과한 7400만달러를 수출했다”면서 “이는 멕시코에 수출한 1억5800만달러보다 적은 액수다”라고 말했다. 위원회의 분석은 한국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담겨 있다. 한국의 경제규모를 고려할 때 수출·산업과 관련해 공략할 보험시장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미 FTA 2년간의 유예기간이 종료되는 2014년 3월 이후 미국 보험사들의 국내 공략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협정에 따라 고객정보에 대한 공유 및 처리가 자유로워져 미국 보험회사들이 국내 보험시장 진출에 본격 나설 것이란 얘기다.



윤상호 보험연구위원은 미국 보험사들이 국내 고객정보에 대한 공유 및 처리가 가능해지면 맞춤형 보험상품과 서비스 공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윤 연구위원은 “변액보험의 경우만 하더라도 파생상품 등 금융시스템이 뛰어난 해외보험사들이 우월한 자산운용을 바탕으로 가격경쟁에서 앞서 국내보험사들은 경쟁에 밀릴 것”이라며 “한국 정부와 국내 보험사들이 소극적인 태도를 버리고 적극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경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