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광우병국민대책회의 등 시민단체들이 26일 “미국은 현재 연 약 4만두의 소에 대해 광우병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의 연간 도축소의 약 0.1%에 해당하는 비율”이라며 “광우병 발생 미국 쇠고기의 수입과 유통을 중단하고, 수입조건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4번째 광우병 소가 확인된 캘리포니아주 핸퍼드에 있는 축산가공공장 (경향신문DB)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인동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정부는 ‘검역강화’를 말하고 있지만 광우병 검사는 오직 도축시 소의 뇌에서 직접 검사할 수 있는 방법만 개발되어 있다”며 “검역강화란 말 뿐인 의미없는 조치이며 오직 수입중단만이 국민을 광우병으로부터 보호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단체들은 “2008년 한국정부는 광우병 발생시 수입중단, 전수조사를 시행하겠다고 일간지 1면에 광고까지 했지만 이제와서 밝혀진 것은 정부가 국민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미국과의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을 재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촛불집회 4주년인 다음달 4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와는 광우병 발생시 수입중단과 검역중단을 명문화 했지만 미국과는 1998년과 2006년까지 수출중지를 명문화 했다가 한미FTA체결에 앞서 진행한 2008년 협상에서 이 조항을 삭제했다.

Posted by 경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